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제주도서관 로고이미지

검색열기

제주도서관

도서정보

메인페이지 도서정보 이달의 추천도서 - 시인의 밥상


RSS 새창 열기

이달의 추천도서

  • 작성자자료지원부
  • 작성일2017-05-11
  • 조회수118

제목시인의 밥상

시인의 밥상_사진_1

지리산과 거제도 등지에서 누가 누구인지 모르게 뒹굴며 살지만 무뚝뚝한 나무껍질 비집고 올라오는 새싹의 굳은 등판처럼 살아가는 사람들의 올곧은 표정을 담아 우리의 마음을 일깨우는 책이다. 이 책은 분명 음식과 우정을 비벼 내는 에세이집인데, 나는 가족 소설을 읽는 느낌이 들었다. 이 글의 화자인 공지영 작가는 틈만 나면 고향인 지리산으로 내달리는 어리광쟁이 딸이고, 버들치 시인 박남준은 자애로운 엄마다. 마당과 뒤꼍을 오가며 구시렁대면서도 착실하게 주변사람을 챙기는 최도사는 아버지이고, 거제도의 큰손 J는 언니다. 전주의 은자 씨는 이모이고, 소설가 한창훈은 이웃이다. 사진작가, 영화감독은 친구이고, 그밖에 주변을 스치는 이 몇몇도 등장한다. 한데, 이들에겐 공통점이 있다. 모두 ‘무서운’ 사람들이란 거다. 작가는 이렇게 말한다.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은 모든 것을 버린 사람이다.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은 아무것도 욕심 내지 않는 사람이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이 책을 쓰는 1년 동안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사람들과 함께했다.” 그 무서운 사람들은 한결같이 자연이 주는 선물로 따듯하고 소박한 밥상을 차려 딸의 고단함과 외로움을 달래 준다. 이 밥상에 우리 모두를 위한 수저가 놓인 것이 보이시는지.

추천자: 강옥순(한국고전번역원 책임연구원)
===================================
저자: 공지영
발행자: 한겨레출판
청구기호: 814.7-공79시(종합자료실)


열람하신 정보에 대해 만족하십니까?

현재 페이지의 만족도를 평가해 주세요. 의견을 수렴하여 빠른 시일 내에 반영하겠습니다.

평가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