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제주도서관

검색열기

제주도서관

비대면 독서 · 문화

메인페이지 비대면 독서 · 문화 책으로 만나는 제주 -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


RSS 새창 열기

책으로 만나는 제주

  • 작성자자료지원부
  • 작성일2021-06-13
  • 조회수81

제목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

 

□ 서명 :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

□ 저자 : 현택훈

□ 발행 : 걷는사람

□ 청구기호 : 811.7-현832난


영화 [시인의 사랑]의 모티브가 된 현택훈 시인의 시집. 도서출판 '걷는사람'의 네 번째 시인선이며 현택훈 시인의 세 번째 시집인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는 <지구 레코드>, <남방큰돌고래>에 이어 5년여 만에 발간되는 시집이다. 현택훈 시인은 1974년 제주에서 태어나 2007년 「시와정신」으로 등단해 지용신인문학상, 4.3평화문학상을 수상했다.

5년여 만에 발간되는 현택훈 시인의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는 "제목을 통해 직접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의지대로 자신의 일상 공간, 구체적으로는 시인이 거주하고 있는 제주도의 구석구석을 적극적으로 환기하는 데에 집중하는"(남승원 문학평론가, 발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추천사를 통해 성윤석 시인은 "미래에는 문학 장르 중 시만이 살아남을 것이다. 이런 세계에 현택훈 시인이 돌아왔다. 제주도는 이제 현택훈 시인을 가졌다. 나는 한 번도 가보지 않은 제주도에 한 번 가보고 싶어졌다."고 말한다. 제주도는 이제 현택훈 시인을 가졌다는 말처럼 <난 아무 곳에도 가지 않아요>는 제주의 평범한 일상과 아픈 제주의 기억들이 곳곳에 산재해 있으며 우리는 이런 시편 들을 통해 과거와 현재가 혼합된 현택훈 만의 새로운 제주를 마주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