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제주도서관

검색열기

제주도서관

비대면 독서 · 문화

메인페이지 비대면 독서 · 문화 책으로 만나는 제주 - 폭낭의 기억


RSS 새창 열기

책으로 만나는 제주

  • 작성자자료지원부
  • 작성일2022-05-18
  • 조회수21

제목폭낭의 기억



명 : 폭낭의 기억 1, 2

□ 저자 : 박산

□ 발행 : 간디서원


제주4.3의 역사 앞에 누군가가 켜켜이 쌓여 있는 기억들 중 선연한 조각 하나를 다시금 풀어헤친다면,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공명 되어 전해지는 전율은 또 무엇일까? 이 책 『폭낭의 기억』의 출발점은 그 기억의 파편 한 조각이다. 정확히 말하자면 그 기억을 새기고자 하는 간절함이다. 또 그 간절함이 응시하는 곳은 칠흑 같이 어둡고 좁은 길에서 간신히 살아남은 자들이 겨우 전했던, 아플 시간도 아프지 않을 시간도 허락되지 않았던 제주4·3의 기억들이다.

너무나 아름다워서 더더욱 처절한 슬픔이 잠든 곳, 제주. 지금으로부터 73년 전 국가권력에 의해 ‘학살의 춤판’이 자행된 이후 죽은 자와 산 자의 경계가 허물어진 채 서로가 서로의 운구를 하며 오름 산자락 곳곳마다 절명과 통곡의 뼛가루를 쌓아두었던, 그 길고도 험한 시간들. 생가슴을 예리한 칼날로 마구 후벼대던 학살자들의 이데올로기는 또 얼마나 흉폭했던가? 광기에 더한 야만의 ‘빨갱이 놀음’ 앞에서 질식 상태로만 오로지 모질고 모진 구차한 삶을 연명할 수밖에 없었던 굴종의 세월들은 또 어떠했을까?

한 시인은 이렇게 말한다. 제주의 역사 앞에선 “우리는 모두 상주다.”라고. 어찌 보면 이 책은 현기영 선생이 1980년에 발표한 『순이삼촌』에 대한 감상문일 수도 있다. 너무나도 뒤늦게 제출하는 독후감이지만 9년이 넘는 긴 시간의 준비 끝에 방대한 내러티브로 엮은 ‘육지것’의 쑥스러운 헌사일지도 모른다. 실제로 작가는 『순이삼촌』에게서 받은 충격과 광기를 40년 이상 몸속에 담아 두었다고 고백한다. 벗어나지도 못하고 더 다가가지도 어려웠던, 그래서 천형보다도 짙은 4·3의 서사가 추상같이 명령하는 소리가 더 이상 멀어지기 전에 온몸으로 그 기억들을 새기고 싶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이 책 『폭낭의 기억』은 제주4·3의 굽이치는 급류를 거슬러 올라가 한라 백록담의 깊은 곳 혹은 바다로 흘러간 어느 곳에 서려 있는 제주인의 염원과 비장함을 찾아가는 서사가 되고자 한다. 어쩌면 한 송이의 꽃이 되어 인류 가슴에 드리워진 이상(理想)처럼 근원에 대한 갈망과 만나려는 힘겨운 분투일 수도 있다.